명성교회와 조계종 총무원장 사건 그리고 kt노조

아들이 대를 이어 명성교회 담임목사를 한다고 합니다. 얼마 전 뉴스에는 형식상 대를 이어 담임목사를 하는 게 아니라는 아주 파렴치한 변명까지 하면서 이를 수습하려고 애쓰고 있습니다. 더 웃기는 것은 명성교회 소속 총회 재판국에서 이를 인정했다는 것입니다. 한마디로 갈 때까지 간 것입니다. 완벽하게 썩었음을 천명한 것입니다. 더 이상 기대하지 말 것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화끈한 모습에 박수라도 보내주고 싶을 정도로 절망적입니다.

조계종 총무원장 사건, 또한 명성교회에 절대 질 수 없다는 식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숨겨 놓은 자식에 대한 사실과 축재 등이 공공연하게 방송을 타고 여러 번 공개됐습니다. 이에 물러 설듯한 모습을 보이더니 도리어 당장 그만 둘 수 없다는 식의 발표를 통해 그의 파렴치함을 극대화 시키고 있습니다.그러더니 결국 탄핵됐습니다. 이런 점에선 불교가 기독교보단 희망적이지만 전체적인 맥락은 대동소이 합니다.

사람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것은 왜 이런 사람들에게 헌금 또는 시주를 하면서 그 교회나 절에 다니냐는 것입니다. 그래서 상식인들은 그들을 바보라 부르며 안타까워합니다. 왜 그럴까요!

기독교의 사례를 통해 불교까지 이 문제에 대한 설명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 이들은 헌금과 투자를 구분하지 못하는 사람들입니다. 헌금을 하면서 사실은 투자를 하는 것입니다. 명성교회를 다니며 헌금이라는 과정을 통해 세상 속의 교회에 투자를 한 것이며, 이 투자를 통해 자신의 세상적 존재 의식을 명성교회를 통해 확보한 것입니다. 투자란 세상 속에서 세상적 이익을 얻기 위해 하는 것입니다. 명성교회 내에서 직분 얻는 것을 헌금을 통해 얻은 결과라 생각하게 됩니다. 그 동안의 투자를 통해 얻은 세상적 지위를 잃기 싫기에 작금 벌어지는 사태를 같이하고 있는 것입니다. 교회가 주식회사가 된 것입니다.

사악한 목사와 승려들은 이런 사실들을 자신들의 이익 유지를 위해 교묘하게 이용하고 있습니다. 그 동안의 피나는 수련을 통해 지혜는 얻지 못하고 사람을 속이고 기만하는 고도화된 지식을 쌓고 연마했기 때문입니다. 마치 신도를 낚시꾼이 미끼로 물고기를 낚듯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나라에 투자하는 것을 헌금이라고 합니다. 세상적 이익을 위해 헌금을 한다면 그것을 바로 투자라고 합니다. 교회까지 가서 그 오랜 시간 동안 겨우 한다는 게 헌금적 기법을 통해 결국 세상적 이익을 바라는 투자를 했으니 결과적으로 그들이 가야 할 선택된 유일한 길은 지옥일 수밖에 없습니다.

세속을 떠나 부처님 말씀을 생명의 말씀으로 여기면서 도를 닦는다며 머리도 깍고, 승복을 착용하며, 결혼도 안 하면서 살겠다고 집까지 떠나온 사람이 그 누구보다도 돈을 좋아하여 축재하고, 딸린 자식까지 있다는 유력한 소문 속에서도 총무원장까지 올랐다 하니 기막힐 노릇입니다.

 

그렇다면 kt노조는 어떤가요? 명성교회나 조계종총무원장과 뭐가 다를까요? 조합원의 이익을 대변한다며 조합비를 거둬갑니다. 하지만 선거 때 이익의 대척점에 서 있는 사측의 지원이 음으로 양으로 이뤄짐을 부인할 사람은 몇 명이나 될까요? 그런 분위기 속에 뽑힌 사람이 조합원의 대표라 하며 결국은 사측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그들에게 뭘 바랄 수 있을까요? 그래도 저들은 헌금을 내며 나름 만족을 찾기라도 하지만 우린 조합비를 내면서 어떤 결과가 있나요?

 

우물 앞에서 숭늉은 찾지 맙시다. 그래도 본사지방본부 우물에서는 비록 숭늉을 찾아도 타박하진 않을 것입니다. 운이 좋으면 숭늉을 얻어 마실 수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중앙본부 우물 앞에서 숭늉 찾으면 그나마 물도 못 얻어 마실 겁니다! 모양만 우물 모습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물도 안 주며 물 값은 받을 것입니다. 더불어 가짜 우물임을 말하지 말 것을 종용 받으며 두려움을 느껴야 할 것입니다.

세상은 참으로 오묘합니다. 저런 사람들은 결국 다 망합니다! 결국 회복 과정을 반드시 겪게 됩니다. 하지만 그 과정이 힘들고 괴로울 따름입니다.

나부터라도 사람들 괴롭히며 살지 않도록 다짐해야 하겠습니다. 무의식적 나의 행동이 다른 사람들을 불편케 한다면 나중에 닥칠 나의 어려움의 원인도 찾지 못하며 그저 팔짜 타령만 할 것입니다. 그러니 깨어 있어야 합니다!!




현장의 목소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