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스] 민주·평화·정의 “김성태 딸 KT 특혜채용 의혹, 국정조사 마땅”

민주·평화·정의 “김성태 딸 KT 특혜채용 의혹, 국정조사 마땅”

홍영표 “국정조사 대상 될 것”…민평당 “고용세습이자 권력형 채용비리”

전혁수 기자 | 승인 2018.12.20 15:01

[미디어스=전혁수 기자]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자녀가 KT에 특혜채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김 전 원내대표의 자녀 특혜채용 의혹도 국정조사의 대상이 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20일자 한겨레는 김성태 전 원내대표의 딸 김 모 씨에 대한 특혜 채용 의혹을 보도했다.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2011년 4월 KT 경영지원실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된 뒤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뀌었다가 올해 2월 퇴사했다고 한다.

▲20일자 한겨레 보도.

당시 KT스포츠단 사무국장 A씨는 “윗선에서 이력서를 받아 와 처리하라고 지시했다. 원래 계약직 채용 계획이 전혀 없었는데 위에서 무조건 입사시키란 지시를 받아 부랴부랴 계약직 채용 기안을 올려 입사시켰다”고 밝혔다. KT스포츠단장이었던 B씨는 “대관 업무를 총괄하는 더 윗선의 인사가 사무국장과 함께 불려가보니 이력서를 주며 입사 처리하라고 지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겨레는 김 씨가 정규직이 된 과정도 의혹이 많다고 지적했다. 김 씨는 2011년 4월 계약직으로 입사해 2012년 12월까지 계약직으로 근무하고, 2013년 1월 정규직 공채로 임용됐다. 이후 1월 말 퇴사한 후 4월 KT스포츠 분사에 맞춰 특채로 재입사했다. 당시 다른 KT직원들은 4월 1일자로 본사를 퇴사하고 재입사하는 과정을 거쳤는데 김 씨만 1월 말 퇴사해 공백기를 가졌다고 한다.

김 씨가 KT에 입사하고 정규직이 되는 시기는 김성태 의원이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일 때다. 문광위는 당시 KT 관련 상임위였다.

이 같은 의혹에 대해 김성태 전 원내대표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김 전 원내대표는 “한겨레 보도는 이미 민주당이 제기하고 추적해온 사안”이라며 “민주당은 지난 봄 국회 과방위 명의로 민간기업인 KT에 우리 딸 개인 입사정보 자료 제출을 강요했고, 별다른 소득이 없자 언론과 결탁했다”고 주장했다.

김성태 전 원내대표는 “딸이 서울여대 스포츠학과를 나왔고 KT에서 2년 가까이 계약직으로 일하다 공채시험 합격을 위해 밤낮 가리지 않고 공부했다”며 “자진 퇴사한 적도, 두달 쉰 적도 없고 하루도 빠짐없이 일했다”고 말했다. 김 전 원내대표는 “당시 딸이 공채로 입사한 KT 스포츠단이 본사 경영계획에 따라 자회사로 분사됨에 따라 그 스포츠단 모든 직원들이 신분전환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김성태 전 원내대표는 “올 초에 딸이 결혼준비를 위해 퇴사했는데 채용비리와 연관지어 몹쓸 애로 만들었다. 제가 얼마나 변변찮은 아비였으면 2년 가까이 비정규직이었겠느냐”며 “완벽한 허위보도”라고 말했다.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와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김성태 전 원내대표 자녀 특혜채용 의혹을 국정조사 범위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20일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그것도 전부 국정조사 대상이 될 것”이라며 “채용비리는 어느 정권이 됐든 용납할 수 없는 문제”라고 밝혔다.

민주평화당은 문정선 대변인 논평을 통해 “KT는 그의 전 직장”이라며 “빼도 박도 못하는 고용세습이자 권력형 채용비리의 몸통 그 자체”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쯤 되면 단순히 국회의원의 도덕성을 논하고 넘어갈 수준이 아니다”라며 “김성태 의원 딸의 권력형 특혜채용 의혹 건에 대해서도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의당도 최석 대변인 논평에서 “일련의 과정을 들여다보면 미심쩍기 짝이 없다”며 “김성태 의원의 딸의 부정 채용과 함께 KT윗선의 어떤 거래가 있었던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마저 들게 할 정도”라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이쯤되면 채용비리 국정조사에 강원랜드뿐만 아니라 김성태 의원의 딸 문제도 포함시키는 것이 합당하다”며 “김성태 의원 역시 당당하다면 앞장서서 채용비리 국정조사에 자신의 딸 문제도 포함시킬 것을 주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혁수 기자  wjsgurtn@naver.com

 




읽을거리/볼거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