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뉴스] “30대 KT 자회사 직원, 감전사고로 손목 절단…KT 고발 예정”

“30대 KT 자회사 직원, 감전사고로 손목 절단…KT 고발 예정”

정의당 진주시위원회·KT서비스노동조합 기자회견

(사진=정의당 제공)

올해 1월 경남 진주에서 30대 KT 자회사 직원이 인터넷 설치 작업 중 감전 사고를 당한 것과 관련해 사측인 KT가 산업안전보건법을 위반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의당 진주시위원회와 KT서비스노동조합은 4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월 9일 경상남도 진주에서 KT의 개통·AS를 담당하는 KT서비스남부 직원 하모(31)씨가 작업도중 3만볼트 변압기에 감전됐고 얼마전 결국 양손목을 절단하기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사고 당시 목격자, 최초신고자, 최초구조자를 통해 하 씨가 감전 후 최소 30분 이상 방치돼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증언을 확보했다”며 “이는 명백한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KT 자회사 소속인 하 씨가 혼자 작업을 하다가 사고 직후에도 30분 넘게 방치됐다는 것이다.

이들은 “고객의 독촉에 시달리는 현장 기술직에게 고공작업도구는 사다리밖에 없는 상황에서 어쩔 수 없이 위험작업에 내몰리게 되고 이는 제2, 제3의 김용균 사태를 일으키게 된다”며 “반면 같은 현장에서 일하는 KT정규직 직원들은 2인1조 작업과 출동시 각 고가차량 1대와 1톤 트럭이 동반 출동 하는 사실과 비교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르면 사업주는 그의 수급인이 사용하는 근로자가 토사 등의 붕괴, 화재, 폭발, 추락 또는 낙하 위험이 있는 장소 등 고용노동부령으로 정하는 산업재해 발생위험이 있는 장소에서 작업을 할 때에는 안전·보건시설의 설치 등 고용노동부령으로 정하는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조치를 하여야 한다고 이들 단체는 강조했다.

이들은 “이런 최악의 산업안전법 위반 사고에도 회사는 전기감전기 지급으로 피해를 최소화 했다는 단체문자를 전국 지사에 전파하고 끝내 치료중인 병원공개조차 거부하는 등 사고축소와 은폐 등 감추기에만 급급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사고 이후 회사 측 카톡 내용(사진=정의당 제공)

그러면서 “애초에 제대로된 보호구 등의 장비가 지급되었다면 일어나지 않을 인재이며 또한 세자녀를 둔 31살 가장의 손목절단 사고가 회사가 말하는 최소화된 피해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지난해 KT개통·AS현장에서 사망자는 3명(외주, 하청 제외), 매년 5명 이상의 중대상해와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창규 회장 취임 이후 KT직원의 사망자는 모두 173명에 이른다고 덧붙였다.

정의당 여영국 창원성산 보궐선거 예비후보는 “고 노회찬 의원이 발의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국회에 계류돼 있다”며 “산업재해로 노동자가 중상을 입거나 사망했을 때 기업을 강력하게 처벌할 수 있었다면, 이 서른 한 살의 가장이 홀로 전봇대에 오르다 양손이 새까맣게 타들어가고, 손목을 잘라내야 하는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낙규 KT서비스노동조합 부위원장은 이어 “KT서비스는 외형만 KT일뿐 실상은 외부에서 보는것과는 다르다. 원청의 인건비 절감을 통한 수익 창출의 도구에 불과하다”며 “이번 진주 감전사고에서 알 수 있듯이 열악한 작업 환경은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2인 1조 작업과 위험 작업 금지권은 사측의 주장일 뿐”이라고 강한 어조로 말했다.

이들은 “제2의 고 김용균 참사를 양산하는 KT 황창규 회장 외 2명을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으로 고발한다”면서 “노동이사제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도입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한편 지난 1월 9일 경남 진주에서 KT의 개통·AS를 담당하는 KT서비스남부 노동자 하 씨가 작업도중 3만볼트 변압기에 감전돼 결국엔 양손목을 절단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들은 오는 6일 KT 황창규 회장, KT서비스 남부·북부 대표 등 3명을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고용노동부에 고발할 예정이다.




읽을거리/볼거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