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문] 황창규회장은 즉각 퇴진하고 검경은 구속 수사하라!!

정치자금법위반, 국정농단 부역, 노동탄압의 범죄자는 KT CEO 자격 없다!
황창규회장은 즉각 퇴진하고 검경은 구속 수사하라!! 

  지난 3월 16일 경찰 지능범죄수사대는 주요 KT 임원진이 상품권을 ‘카드깡’ 방식으로 현금화 해 이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건넨 불법행위를 수사하면서 황창규 회장이 이에 관여한 정황을 포착하였고, 이에 따라 황회장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현재 수사 선상에 오른 국회의원 수도 55​​명에 달한다고 하며,​ 언론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이달 말에서 다음 달 초 사이에 황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와 같이 정치자금법 위반혐의로 입건되어 경찰 소환을 눈 앞에 두고 있는 범죄 피의자인 황회장이 뻔뻔스럽게도 3월 23일 개최되는 2018년도 KT정기주주총회에서 의장으로 나선다. 더구나 이번 주총에서 자신의 입지를 더욱 견고히 하기 위한 정관개정까지 추진하려 하고 있다. 황회장은 정관개정의 목적이 지배구조의 투명성을 강화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하지만, 그 실상은 이사회의 권한과 담합구조를 강화시키려는 의도이다. KT가 발표한 정관개정안의 가장 큰 특징은 이사회의 권한 확대이며 KT회장 선정의 최종 권한 또한 이사회가 갖게 되는 것이다. 그 동안 이사회가 줄곧 황회장의 거수기 역할을 해 왔다는 측면에서 이는 자신의 자리를 더욱 공고히 하려는 의도로 볼 수 밖에 없다. 더욱이 각종 권력형 비리에 연루된 임원들마저 이사로 재 추천 되는 등 황창규 회장은 퇴진 요구를 무시한 채 오히려 자신의 위치를 공고히 하겠다는 오기를 부리고 있다.  우리는 황창규 회장의 이런 행태를 강력히 규탄하며, KT주주들과 함께 황창규 회장의 주총 진행에 강력히 항의할 것이다.

 

  황회장이 퇴임해야 할 이유는 정치자금법 위반 행위 뿐만이 아니다.  현재 경찰이 수사 중인  황회장의 불법정치자금 기부는 2016년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피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한다. 이는 2017년 초 예정된 자신의 연임을 위한 로비의 일환이며, 이와 연관 지어볼 때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서 행한 부역 행위 또한 자신의 연임을 위한 불법행위였음이 분명하다. 당시 황회장은 이사회 의결도 없이 미르, K스포츠 재단에 18억을 헌납하였고, 최순실 측근을 광고분야 임원으로 채용하고 최순실 측에 68억을 광고비로 몰아주는 등 불법을 일삼아 KT노동자와 시민사회단체에 의해 고소고발 되었다.

 

  이와 같은 황회장의 범죄행위로 인한 KT의 대외신인도 하락은 경영실적에서도 악영향을 미쳤다. 최근 한 언론의 분석자료에서는 “KT는 지난 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4.49% 감소했다. 순이익은 무려 29.62% 감소했다. 이마저도 미디어 등 자회사 실적이 이끈 덕이다. KT의 단독실적은 영업이익 10.14% 감소에 순이익은 42.76%나 급감하는 등 더 처참했다”고 언급하고. KT의 주가 역시 현재 2만 7000원대로 최근 5년 내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경영실적을 보더라도 황창규 회장은 자리에서 즉각 물러나야 한다.

 

  또한 황회장은 노동탄압에서도 악명을 떨치고 있다. 취임 초기 잔인한 구조조정으로 8,304명이나 퇴출시켜 놓더니, 새로운 정권이 들어서자 비정규직보다 못한 처우를 받는 계열사 채용을 조금 늘리고는 일자리 늘리기에 앞장서는 양 꼼수를 부려 비난을 받았다. 또한 노조를 이용하여 자신의 자리를 유지하기 위하여 2017년도 노조 선거에 개입한 부당노동행위는 고용노동부에서 강도 높은 조사가 진행 중이며, 계열사 노조인 KTS남부노조 선거개입 사건은 2018년 3월 8일 전북지방노동위원회에서 ‘부당노동행위 인정’으로 판정 받았다.

 

  우리는 KT내 적폐세력의 핵심인 황창규회장을 KT의 CEO로 인정할 수 없다. 또한 그가 주관하는 주주총회를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 KT회장이 자리보전을 위하여 불법을 저지르고 노동자 억압에 앞장서는 상황에서, KT가 통신기업의 맏형으로서 국민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기를 기대할 수 없을 것이다. KT 민주화연대는 KT 내 민주세력들과 함께 KT의 적폐세력이 일소되고, 노동탄압이 중단되고, 통신공공성이 실현되는 그 날까지 투쟁할 것이며, 다음과 같은 요구사항을 밝힌다.

 

하나, 정치자금법 위반, 국정농단 부역 노동탄압의 주범 황창규는 퇴진하라!

하나, 검경은 황창규 회장을 즉각 구속하고 권력형 비리의혹을 엄중 수사하라! 

 

2018. 3. 23​

KT민주화연대, KT노동조합 본사지방본부KT황창규퇴진 및 구속수사 촉구 기자회견 참가자 일동 




소식지·보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