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례) 전 KT노조위원장 이동걸 피의자 신분 소환 – 국민노총 불법 지원혐의

‘MB노총 불법지원’ 이동걸 전 경남지노위원장 소환

등록 :2018-06-27 10:50

국정원서 억대 공작금 받아 국민노총 불법지원 혐의
KT 노조위원장 출신으로 계약직 직원 노조가입 막고
2007년 MB 공개지지 뒤 노동부 장관 보좌관에 임명
2010년 장진수 전 주무관 매수하려 4천만원 전달하기도
한국통신노조 위원장 시절 이동걸 전 경남지방노동위원장. 노조 위원장 시절 한국통신계약직노조의 연대 제의를 거부한 인물이다. 노조협조주의 성향을 띤 위원장으로 평가받았다. 이명박 정부 때 4년3개월 동안 노동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지내면서 친정부 성향의 ‘국민노총’ 설립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최근에서야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에 연루되기도 했다. 2012년부터 준사법기관인 경남지방노동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최근 직위해제 됐다. <한겨레> 자료사진
한국통신노조 위원장 시절 이동걸 전 경남지방노동위원장.
노조 위원장 시절 한국통신계약직노조의 연대 제의를 거부한 인물이다. 노조협조주의 성향을 띤 위원장으로 평가받았다. 이명박 정부 때 4년3개월 동안 노동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지내면서 친정부 성향의 ‘국민노총’ 설립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최근에서야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에 연루되기도 했다. 2012년부터 준사법기관인 경남지방노동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최근 직위해제 됐다. <한겨레> 자료사진

이명박 정부 시절 친정부 성향인 ‘국민노총’ 설립 과정에 국가정보원 자금을 불법 지원한 혐의를 받는 이동걸 전 경남지방노동위원장이 27일 검찰 소환됐다.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 김성훈)는 이날 오전 10시 이 전 위원장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의 국고손실 혐의 피의자로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 전 위원장은 예정보다 30분 빠른 오전 9시30분에 출석했다.이 전 위원장은 고용노동부 장관 보좌관 때인 2011∼2012년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중심이던 노동운동을 분열시키고자 이채필 당시 고용노동부 장관의 지시를 받아 국정원으로부터 1억7천여만원을 받아 국민노총(2011년 11월 설립)을 지원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지난 19일 이 전 장관과 이 전 위원장의 집 등을 압수수색했다.2000년대 초중반 한국통신(현 KT) 노조위원장을 지낸 이 전 위원장은 국민노총 전신으로 알려진 ‘새희망노동연대’에 몸담았던 인물로 노동계에선 국민노총 설립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노조위원장 시절엔 한국통신계약직노조의 연대 제의를 거부하고 이들의 노조가입을 막았다. 2007년 대선 땐 이명박 후보를 공개지지 하고, 곧바로 노동부 장관 정책보좌관에 임명(2008년)됐다. 이후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이 불거진 2010년 장진수 전 국무총리실 주무관을 매수하고자 4천만을 전달한 사람도 바로 이 전 위원장이다. 최근까지 경남지방노동위원회 위원장이었던 그는 검찰 수사가 시작된 직후인 지난 22일 국가공무원법 등에 따라 직위해제됐다.검찰은 이명박 정부 출범 당시 비교적 정부에 우호적이던 한국노총이 타임오프제(2010년 7월 시행) 등 정부 정책에 대립각을 세우자, 정부에 우호적인 노동계 새 파트너를 구상하는 과정에서 이 전 장관 등이 국민노총 출범에 적극 개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대립과 투쟁이 아닌 대화와 협력’을 표방한 국민노총은 2011년 11월 조합원 3만여명 규모로 출범했다. ‘MB 노총’이라 불릴 정도로 이명박 정부 시절 지원을 받았지만, 박근혜 정부 때인 2014년 한국노총에 통합됐다. 김양진 기자 ky0295@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850817.html#csidxb7f79021b5e971b919a5e3ef9e5e1db




읽을거리/볼거리 목록